카지노갤러리 커뮤니티

    Powered by Froala Editor

    Powered by Froala Editor

    "고열·탈수 보이면 빨리 응급실 가라" 7월에만 어린이 4명 사망

    컨텐츠 정보

    본문

    어린이 사망자 27명 중 한 달새 코로나로 4명 사망
    방역당국 "고열, 탈수로 의식저하 발생하면 위험"

    0005128681_001_20220805203201438.jpg?type=w647

    보건소 의료진이 검체통을 확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최근 한 달간 어린이 코로나19 사망자가 4명이나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확진된 어린이에게 고열이나 탈수 증상이 나타나면 빠르게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7월 한 달간 만 10세 이하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4명이다. 경기도에서 2명, 세종시·광주광역시에서 각 1명씩 발생했다.

    지난달 11일 경기 안양시의 한 초등학교 1학년 어린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재택치료 도중 상태가 악화돼 응급실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지난달 15일에는 확진 판정을 받고 고열과 경련 증상이 나타난 세종시의 초등학교 3학년 어린이가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이튿날 숨졌다. 숨진 두 어린이는 기저질환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12일에도 경기에 사는 10세 이하 어린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 이후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다 사망했다. 광주의 한 어린이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 병원 응급실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그다음 날 숨졌다. 숨진 두 어린이의 기저질환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방대본은 두 어린이의 의무기록과 잔여 검체를 확보해 분석 중이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중복감염이라든가 또는 항체 과잉반응 이런 쪽에 대해서 분석 중이다"라며 "사인은 검사 결과를 좀 더 종합해서 판단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어린이나 젊은 층의 경우 면역 과잉 반응인 '사이토카인 폭풍'으로 상태가 급격히 악화하는 경우가 드물게 발생한다.

    방대본은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2만5191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 만 10세 이하 어린이 사망자는 27명이다. 그동안 코로나19 감염으로 어린이들이 숨질 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보고됐다. 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 대체로 무증상·경증으로 지나가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에 확진된 어린이가 고열이나 탈수 증상을 보이면 즉시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백경란 방대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확진 영유아가 해열제로도 열이 조절되지 않거나 탈수 등으로 의식저하가 발생하면 위험할 수 있어 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를 받는게 좋다"고 말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영유아가 코로나19에 감염 이후에는 일정 기간 잘 관찰해야 한다"며 "갑자기 증상이 나빠질 경우 망설이기보다는 일단 빠르게 의료기관을 찾아 검사와 처치를 해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Powered by Froala Editor

    Powered by Froala Editor

    인기글


    최신 댓글


    공지사항


    쪽지 0
    댓글 0
    상담 0
    등업 0